그리움 A Longing / 김왕노 시인

김왕노 시인 | 입력 : 2019/04/26 [11:15] | 조회수 : 260

그리움

A Longing

 

돌담 아래 꽃이 피어난다.

돌로 지그시 눌러놓았던 그리움이

멀어진 사랑의 이름 부르며 피어난다.

꽃이 구름으로 하나 둘 피어난다.

우주가 점점 넓어져 간다.

Flowers bloom at the bottom of a stone wall.

The longing persistently pressed down by the rocks

Blooms calling the name of far separated love.

Flowers bloom one after another and become clouds.

The universe is getting gradually wider and wider.

 

*2016년 발간 디카시집 게릴라에 수록

  • 도배방지 이미지

시집 소개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