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아름다운 이별 / 김 덕 원

정유진기자 | 입력 : 2020/04/03 [09:36] | 조회수 : 622

  © 시인뉴스 포엠



 

아름다운 이별

 

어떤 실체도 존재하지 않을 것 같은

그의 가을 같은 인생의 심연에는

석류알 보다 더 붉은

소리 없는 눈물자국과

비명 없는 주름을 만들고 있었다

 

고단한 어스름을 향한 여정에 꽃이 출렁이는

시간이기를 바람의 온기가 숨쉬기를 바랐었다

 

면면부절(綿綿不絕) 한 치의

벗어남도 허락하지 않는 견고한 옹벽

그것은 절대적인 고립인 동시에 밖은

존재할 수 없다는 무의식적인 당위성으로

아픈 손가락의 결핍을 채울 수 없어

천년을 쪄낸 목판 위에 을 새기듯

가슴에 꽂혀 짐짝처럼 짓누르고 있었나 보다

 

다가갈 수 없는 아픈 손가락과 사이에

놓인 오작교를 건너지 못하는 몸은

불 떠난 굴뚝처럼 식어 가는데

신의 존재마저 부정하고 외면하고픈

약하지만 강한 척 세월로 세공한

모성에 천공이 생기고

하늘이 열리던 날

여보!

미안해요

나 이제 이 수고론 짐 내려놓고

아버지 품에 쉬려 하오

 

!

얼마를 더 울어야

얼마를 더 시려야

그분의 숭고한 미소를 볼 수 있단 말인가

 

구차한 연명을 거부한

아름다운 이별 앞에

소망을 품은 씨앗 한 톨 남겨

살아있는 자의 몫으로 슬픔의 악보를 옮기고

꽃길을 가시도록 그윽한 햇빛을 들여 놓는다

 
 
 
 

-시작노트-

 

자식은 있어도 걱정 없어도 걱정이다.

모성의 깊이나 무게는 얼마나 될까.

자녀는 소유물이 아닌 선물이라고 한다.

평범하지 않은 특별한 선물이라면 어떻게

감당할 것인가 이 시는 장애아를 둔 부부의

이별을 담았다 다운증후군으로 태어난 첫 선물.

그가 살아내야 할 턱이 너무 높고 그들을 온전한

인격체로 취급하지 않는 세상이기에 엄마는

평생을 더 치열하게 살았다. 속울음을 삼키며

비명 없는 주름을 만들던 세월이 어느덧 그 아이

서른다섯. 엄마는 위암 말기로 연명치료를

거부하고 슬픔의 악보를 남은 자의 몫으로

남기고 떠났다. 소망의 씨앗 한 톨 남겨두고.

 

 

 

프로필

 

우보(友甫)

 

*서울거주

*월간국보문학신인상등단

(어머니,論介賦,세기의정사)

*시집/내게남겨진계절

*담쟁이문학문인회원

*시산맥문인회특별회원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홍수연
이화영
전형철
서대선
이서빈
심우기
허갑순
허갑순
마경덕
이영춘
백현국
이충재
권영옥
박일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개인 집필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