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박도열 신간 시집 『가을이면 실종되고 싶다』

이경애 기자 | 입력 : 2021/02/23 [17:14] | 조회수 : 427

 

 

 

가을이면 실종되고 싶다/ 박도열/(주)천년의시작

B6(신사륙판)/ 128쪽/ 천년의시(세트 0115)

2021년 2월 19일 발간/ 정가 10,000원

ISBN 978-89-6021-543-6 04810 / 바코드 9788960215436 04810

 

 

 

박도열 신간 시집 가을이면 실종되고 싶다

 

 

 

 박도열 시인은 가을의 시인이다. 어쩌면 시인 자신이 가을인지도 모른다. 그의 시편에 유난히 가을이 많은 것은 그가 기꺼이 가을 속으로 들어가 가을의 언어로 이미 가을이 되어 있는 자신을 만나고 싶어 했기 때문이다. 박도열 시인은 늘 시간에 민감하다. 그는 늘 시간의 경계에서 낯선 시간의 표정을 읽는다. 가을은 시인에게 낯선 시간의 경계를 가장 첨예하게 보여주는 계절이다. 그가 가을 속에서 때때로 쓸쓸함이나 슬픔을 느끼는 것은 유난히 가을을 타는 그의 커다란 눈빛 때문이다. 가을을 바라보는 그의 눈빛은 참으로 맑고 깊다. 그 가을 위에 시를 올려놓으면 시는 낙엽 구르는 소리를 내기도 하고 어디론가 쓸쓸히 가을 강을 흘려보내기도 한다. 가을이면 시인은 어디론가 실종되고 싶어한다. 어디론가 사라진 그의 발자국을 따라가다 보면 가을 열매처럼 추억의 숲 속에 숨겨놓은 잘 여문 그의 시를 만날 수 있다. 그리고 언제나 낯설게 다가오는 시간의 경계”(저녁 무렵)에서 어둠 속의 한 곳을 그윽이 응시하며 별을 배달하고 있는 그의 맑은 눈빛을 만날 수 있다.

 

-박남희(시인, 문학평론가)

 

 이 시집에서 박도열 시인은 진솔하고도 따듯한 문체로 사라짐 속에서 도리어 솟아오르는 생의 뜨거운 실존을 그린다. 시인에게 실종된다는 것은 내 안에/낯선 풍경 하나 걸어”(안개)보는 일이며 자신의 존재를 세계의 불확실 속에 내맡기고자 하는 소망이다. “가을만 되면 설레는 이 붉은 가슴”(가을이 길었으면 좋겠다)을 안고 걷다 보면 어느 새 시인이 건네는 다정한 슬픔과 마주치게 된다. 마음 따듯한 자의 슬픔은 언제든 사라질 수 있는 것들 곁으로 가서 머문다. 물새들이 떠나간 자리에서 오래도록 흔들리는 호수처럼, 시인은 떠나가는 낙엽에서 매번 새로이 태어나는 가을을 본다. 따스한 서정과 유려한 문장이 잘 어우러진 시집이다.

-이혜미(시인)

 

 

【저자 약력】

박도열

1966년 전남 장성

1998년 『자유문학』 시 등단

2010년 『한국문인』 수필 등단

수원문인협회 회원

1996년 제 1회 파주시 문예 작품 공모 시부문 최우수상

2006년 제27회 근로문화제 소설부문 동상

2009년 제3회 경기 사랑愛 수필공모전 우수상

2020년 제5회 나혜석문학상 소설부문 수상

2020년 제7회 경북일보문학대전 소설부문 수상

『자유문학』 편집차장, 한국 시 낭송회 사무국장 역임.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홍수연
이화영
전형철
서대선
이서빈
심우기
허갑순
허갑순
마경덕
이영춘
백현국
이충재
권영옥
박일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개인 집필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